미국, 중국의 위구르 무슬림 탄압 폭로

미국, 중국의 위구르 무슬림 탄압 폭로

로이터

2019년 5월 미국은 중국이 100만 명 이상의 무슬림 소수 민족을 “강제 수용소”에 감금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것은 위구르 무슬림과 기타 무슬림 집단을 대규모로 억류하고 있는 중국에 대한 미국의 비난 중 현재까지 가장 강력한 것 중 하나다.  

미국 국방부에서 아시아 정책을 담당하는 랜달 슈라이버(Randall Schriver)의 이러한 발언으로 중국과 긴장이 고조될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국제 비난에 민감하게 반응하며 해당 시설을 이슬람 극단주의 위협을 근절하기 위한 직업 교육 훈련 센터라고 설명하고 있다.  

과거 억류자들은 수용소에서 심문 도중 고문을 당하고, 좁은 수감실에서 여러 명이 생활하고, 매일 잔인하게 공산당 교화를 받았다며 이로 인해 일부 사람들이 자살하는 경우도 있었다고 증언했다.  

사방으로 뻗어 나가는 일부 수용소의 주변에는 날카로운 철조망과 감시탑이 설치되어 있다.  

5월에 열린 미국 국방부의 중국군에 대한 종합 논의 중 슈라이버는 “중국 공산당은 보안군을 사용하여 강제 수용소에 수많은 중국인 무슬림을 강제 수용하고 있다. 300만 명에 가까운 무슬림이 억류되어 있다고 추정한다”고 말했다.  

슈라이버 국방부 차관보는 일반적으로 나치 독일과 연계하여 사용하는 용어가 현재 상황을 표현하는 데 적절하다고 설명했다.  

해당 용어를 사용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 슈라이버 차관보는 “약 1000만 명의 인구 중 최소한 100만 명 이상 약 300만 명까지 강제 수용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즉 인구의 상당한 수가 억류되어 있다. 그곳의 현재 상황과 중국 정부의 목표 및 발표 내용을 고려했을 때 적절한 용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마이크 폼페이오(Mike Pompeo) 미국 국무부 장관은 재교육 수용소라는 용어를 사용하여 해당 시설을 묘사하고 중국의 조치가 “1930년대를 연상시킨다”고 말했다. (사진: 중국 신장 위구르 자치구의 공식적으로 직업 교육 훈련 터로 알려진 시설에서 노동자가 담장 옆을 지나가고 있다.)

미국 정부는 중앙아시아와 국경을 접하고 수백만 명의 위구르족과 기타 무슬림 소수 민족이 살고 있는 광활한 신장 지구의 고위 중국 간부에 대한 제재를 고려했다. 중국은 미국의 제재에 대해 “비례하여” 보복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2019년 3월 신장성 성장은 강제 수용소와 비교를 단호하게 일축하며 “기숙 학교와 같다”고 말했다.  

미국 관계자는 중국이 무슬림 서적을 어린이에게 가르치는 것을 처벌하고 부모가 자녀에게 위구르 이름을 붙이는 것을 금지하는 등, 신장 지역 내 종교 관행과 문화의 많은 측면을 범죄로 규정했다고 말했다.  

학자들과 기자들은 신장 지역 곳곳의 격자형 경찰 검문소와 대규모 DNA 채취를 기록했고 인권 운동가들은 현지 상황이 계엄령 상태라고 비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