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  장례용  로봇

불교 장례용 로봇

일본의 한 회사가 소프트뱅크의 휴머노이드 로봇인 “페퍼”에게 새로운 역할을 소개했다. 장례식에서 불교 승려의 역할을 맡게 된 것이다. 페퍼는 북을 치면서 컴퓨터 목소리로 경전을 낭송하도록 프로그램되어 있다.

비상장 플라스틱 사출기 제조사인니세이 에코는 소프트뱅크 그룹이 2014년 선보인 페퍼를 위해 낭송 소프트웨어를 제작했다.

니세이의 미치오 이나무라 고문은일본의 인구가 감소하고 고령화되면서 많은 불교 승려들이 지역 사회에서 기부금을 충분히 받지 못하자 일부는 사원을 나와 파트타임으로 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불교 승려를 구할수 없을 때 장례 로봇이 이를 대신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장례식 비용도 일회에 5만 엔(미화 약 450달러)으로, 불교 승려 고용 비용인 24만 엔(미화 2200달러)

보다 훨씬 저렴하다. 로이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