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대규모 정전으로 사이버 보안 노력 강화

인도네시아, 대규모 정전으로 사이버 보안 노력 강화

2019년8월초대규모정전으로인도네시아수도자카르타와주변도시의ATM과기타디지털뱅킹서비스가중단되자수백만인도네시아국민들이이틀동안현금부족으로곤란을겪었다. 2019년8월6일까지교통신호, 대중교통, 통신을비롯한전기와뱅킹서비스가완전히복구됐지만이사건을계기로국회의원들이디지털시스템의작동과안전을유지하기위한사이버보안법을신속히통과시키라고촉구하게됐다.

정전이일어난지일주일이지난뒤국가사이버및암호화국국장힌사시부리안(Hinsa Siburian)은사이버법안을2019년내에통과시켜야한다고말했다. 힌사국장은”인도네시아는작금의상황에발빠르게대처하고사이버공간의보안과복원력을신속히구축해야한다”며”주권은물리적일뿐만아니라비물리적이기도하다”고말했다.

(사진: 자카르타의정전으로도심의수많은건물들이어둠속에빠졌다.)

자카르타소재뽁자8 국방및안보실무그룹의사이버보안전문가큐리마하라니(Curie Maharani)와르니프리한도코(Renie Prihandoko)는포럼과인터뷰에서비국가및국가행위자로부터위협이커짐에따라사이버보안및복원력법이필요하다고말했다. “정부는전국적이고견고한사이버보안전략과정책을마련해야하며여기에는위협및위협확대의레벨평가와사이버공격대응전략같은종합단계가포함돼야한다.”

국가사이버및암호화국에따르면2018년에인도네시아는맬웨어를중심으로피싱과분산서비스거부등의다양한사이버공격을1290만차례나받았다. 힌사국장은인도네시아에는1억7100만명의인터넷사용자가있어해커들이주요표적이되고있다고말했다.

현재사이버보안및복원력법초안은사이버위협으로부터디지털경제와전자정부를보호하도록작성됐다. 법안은”사이버국익”이라정의된항목을규정하고유형및범위별특정위협을기술한다. 또한위협예방방법과완화방법도지정한다. 더불어법안은통신, 전자정보, 거래를관리하는기존법률을보완하여”사이버관리생태계를강화”하겠다고약속한다.

법안은지역및국가차원에서사이버보안을집행할책임을정의하고법집행시경찰을지원하는인도네시아의최상위정부사이버기관으로서국가사이버및암호화국의역할을명시한다. 또한사이버보안분야에서국가사이버및암호화국을지원하기위한국방부, 통신부, 외교부, 경찰, 국가정보국, 법무부장관실등의6개기타정부기관을정의한다.

인도네시아정부는법안에대해국제사회는물론업계지도자들로부터조언을구하고있다.

큐리와르니는”인도네시아는미국, 영국, 호주와사이버보안분야에서협력을위한의향서와양해각서를체결했다”며”사이버정책및전략개발분야의정기대화, 사이버보안인식증진, 국가사고관리역량, 사이버범죄(포렌식및수사) 분야의역량구축및교육기회는물론디지털경제분야협력및다중이해관계자파트너십같은여러협력방안이있다”고말했다.

아브케는싱가포르에서활동하는포럼기고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