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F-35B 구매 검토 중

한국, F-35B 구매 검토 중

펠릭스 김

한국의 F-35A 스텔스 전투기 편대에 동일 기종의 단거리 수직 이착륙(SVTOL) 모델인 F-35B 편대가 곧 추가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 군 지휘관들은 SVTOL 기능을 갖춘 F-35의 도입을 고려 중이기 때문이다. 한국 군 지휘관들은 북한의 위협을 억제하고 차단하는 해군 전력 강화의 일환으로 2020년 취역 예정인 1만 4000톤 독도급 최신 수륙양용 상륙함에 이들 전투기를 탑재할 계획이다. (사진: 한국 해군이 고려 중인 F-35B 전투기가 USS 아메리카 호 옆을 비행 중이다.)

정부 통신사 연합뉴스는 F-35B를 구매할 경우 한국이 추가하기로 한 F-35A 40대의 전력이 강화되어 F-4와 F-5 퇴역 시 발생할 수 있는 전투기 부족을 피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호원대학교 국방과학기술학부 교수 겸 국방부 공식 자문인 최명진 박사는 현 검토 과정에서 “미국 해병대처럼 소수의 해군용 F-35B 전투기 배치를 고려하기 시작했다”며 “독도급 함정에 F-35B를 탑재할 수 있는지 논의하고 있다. 성능이 뛰어난 F-35B가 배치되면 해군에게 아주 중요한 자산이 될 것이다. F-35B는 공중전은 물론 지상 타격에도 매우 우수하다”고 말했다.

제조사인 미국 록히드 마틴에 따르면 F-35B는 “최소한의 조건을 갖춘 기지와 최전선 전투 지역 인근의 다양한 공중전 수행 가능 함정에서 운용하도록 제작됐다.” 이론상으로 F-35B는 UH-60 블랙호크 헬리콥터 15 대나 SH-60F 오션호크 헬리콥터 10대를 탑재할 수 있는 한국산 독도급 모함에 적합하다.

최 박사는 독도급 모함이 SVTOL 항공기를 염두에 두고 설계됐지만 F-35B를 이륙시키기 위해서는 개조가 필요하다며 “F-35B를 배치하는 데에는 그 밖에도 운영 및 유지 비용 등 수많은 장애물이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의 국방 분석가들은 2017년 12월말 미국 방송사 CNBC와의 인터뷰에서 F-35B가 한국에 배치될 경우의 이점을 설명했다.

허드슨 연구소의 세스 크롭시는 F-35B가 억제력을 보유한 전투기로서 비상 시 적진에 투입하는 데 적합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Globalsecurity.org의 존 파이크는 F-35B가 한국 해군의 대공 방어와 함대지 공격 역량을 어떻게 강화할 수 있는지 소개했다. 그는 F-35 편대를 해상 이동 플랫폼에 배치하면 지상 비행장에 배치했을 때보다 더 안전하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F-35B 도입을 고려하는 것은 한국뿐이 아니다. 연합뉴스는 일본 해상자위대가 대형 호위함용 F-35B 구매를 고려하고 있으며 F-35A 42대를 구매하기로 한 기존 계획을 변경하여 F-35B를 포함시키거나 별도로 F-35B를 구매하려 한다고 전했다.

미국 제121해병 전투비행대는 2017년 11월부터 일본 야마구치 현 공군기지에 F-35B 16대를 배치하고 있다. 이 비행대는 북한의 핵 및 미사일 위협이 고조되면서 미국에서 배치됐다.

최 박사는 “F-35B를 도입하면 한국 해군의 전력이 확실히 강화될 것”이라며 “뛰어난 전투기이기 때문에 최근 일본을 비롯한 많은 선진국의 해군이 원하고 있다. 하지만 도입 전에 효과적인 운영 방안에 대해 많은 논의와 점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펠릭스 김은 한국 서울에서 활동 중인 포럼 기고가다.